COUNTER

  • 총 회원수
    888 명
  • 금일 방문자
    106 명
  • 총 방문자
    782,578 명

지금은 감사할 때입니다 - 추수감사절에 / 김원호

<시> 지금은 감사할 때입니다

                _ 추수감사절에

                            김원호

 

 

추수가 끝난 들판은 텅 비고

쓸쓸한 바람만이 살고 있습니다.

그 찬란하던 햇빛은 쇠잔해지고

가지 끝에 달린 이파리도

이제 몇 개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감사할 때입니다.

 

저 빈 들판에 떠도는 까마귀같이

피곤한 날갯짓을 하며

몇 년을 그렇게 헛되이 살아왔습니다.

모든 건 내 잘못이 아니라고

시대를 탓하고 세상을 원망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감사할 때입니다.

 

화병에 꽂은 아름다운 들꽃을 보며

황금빛 열매를 맺게 하신

주님을 생각했습니다.

서로 믿지 못하는 거친 마음으로는

아무런 열매도 맺을 수 없음을 새삼 깨달았습니다.

 

지금은 오직 감사할 뿐입니다.

 

아침 식탁의 작은 평화를 주시고

착한 눈으로

이웃과 세상을 바라보게 해 주십시오.

그리고 다가오는 겨울이

따사로운 겨울이 되도록 해 주십시오.

 

주님

지금은 모든 게 감사할 뿐입니다.


              시집 <광화문에 내리는 눈은>(2010)에서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로그인
화살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