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NTER

  • 총 회원수
    334 명
  • 금일 방문자
    143 명
  • 총 방문자
    819,981 명

[한국의명품시] 노천명 : 푸른 오월

 푸른 오월---시집 <창변>(1945)
청자(靑磁) 빛 하늘이
육모정 탑 위에 그린 듯이 곱고,
연못 창포 잎에
여인네 맵시 위에
감미로운 첫여름이 흐른다.

라일락 숲에
내 젊은 꿈이 나비처럼 앉는 정오(正午)
계절의 여왕 오월의 푸른 여신 앞에
내가 웬 일로 무색하고 외롭구나.

밀물처럼 가슴 속으로 몰려드는 향수(鄕愁)를
어찌하는 수 없어
눈은 먼 데 하늘을 본다.

긴 담을 끼고 외딴 길을 걸으며 걸으며,
생각이 무지개처럼 핀다.

풀 냄새가 물큰
향수보다 좋게 내 코를 스치고

청머루 순이 뻗어 나오던 길섶
어데선가 한나절 꿩이 울고
나는
활나물, 호납나물, 젓가락나물, 참나물을 찾던
잃어버린 날이 그립지 아니한가, 나의 사람아.

아름다운 노래라도 부르자.
서러운 노래를 부르자.

보리밭 푸른 물결을 헤치며
종달새 모양 내 마음은
하늘 높이 솟는다.

오월의 창공이여!
나의 태양이여!

 노천명은 고독과 향수(鄕愁)의 시인이다. 그러므로 그의 대부분의 시는 흘러가 버린 옛날을 그리워하고 고향에 대한 그리움으로 젖어 있다. 시 <푸른 오월>도 이와 같은 노천명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는 시이지만, 감상에 젖어 과거 지향적인 세계에만 빠져 있지 않고 이 시 끝 부분에 과거의 향수를 떨쳐 버리고 미래 지향적인 희망의 세계로 비상(飛翔)하고자 하는 특이성을 보여 주고 있다. 그것은 무슨 이유 때문일까? 고독과 향수에만 젖어 있기에는 ‘오월’이란 계절이 너무 아름답고 생명이 약동하기 때문이 아닐까? 이 시는 향토적인 우리 고유의 정감과 화려하고 화사(華奢)한 서양적인 이미지를 사용하여 오월의 계절적 아름다움을 그리고 있다. 오월에 대한 감각적인 표현과 함께 이 점이 오월에 대한 화려한 느낌을 북돋우고 있다. 특히 청색 이미지를 사용하여 생명으로 충만한 오월의 약동감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 이 시의 제목을 왜 <푸른 오월>로 했는지, 왜 희망과 기쁨으로 미래 지향적인 결말로 끝났는지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청자(靑磁) 빛 하늘이 ~ 첫여름이 흐른다”는 5월에 대한 계절감이 한 폭의 풍경화와 같은 회화적 이미지로 그려져 있다. 위로 ‘청자 빛 하늘’, 아래로 ‘연못 창포잎’ 등 청색의 이미지를 사용하여 싱싱하고 생동하는 5월의 정취를 채색하여 이 시의 제목대로 ‘푸른 오월’임을 나타내고 있다. ‘창포잎’과 더불어 밑의 ‘라일락’, ‘종달새’ 등은 5월의 계절감을 잘 나타낸 시어들이다. 한편 제1연의 ‘청자 빛 하늘’, ‘육모정 탑’, ‘연못 창포잎’, ‘여인네 맵시’ 등은 우리 고유의 향토적인 정감을 드러내고 있는 표현들이다.  “라일락 숲에 ~ 푸른 여신(女神) 앞에”에는 화려하고 아름다운 5월의 계절감이 화사(華奢)한 서양적 이미지로 그려져, 제1연의 한국적인 향토적 표현과는 대조를 이룬다. ‘내 젊은 꿈이 나비처럼 앉는 정오’는 시적 자아의 화려하고 아름다운 생각이 5월의 계절감에 깃들여 있음을 말한다. ‘계절의 여왕 오월의 푸른 여신(女神)’은 원관념인 ‘오월’을 보조 관념인 ‘계절의 여왕’과 ‘푸른 여신(女神)’으로 표현한 이중 구조로 된 복합 은유이다. 독일의 괴테도 ‘가장 아름다운 계절인 오월에’라고 노래했듯이 5월은 일년 중 가장 아름답고 화려한 계절이다.  “내가 웬 일로 무색하고 외롭구나”는 가장 아름답고 화려한 계절을 맞이하여 시적 자아는 상대적으로 초라한 자신을 생각하게 되고 고독을 느끼게 된다.  “밀물처럼 가슴 속으로 몰려드는 향수(鄕愁)”는 걷잡을 수 없이 갑자기 왈칵 몰려드는 향수를 말한다.  “어찌하는 수 없어”는 자기 의지를 가지고 몰려드는 향수를 제어할 수 없음을 진술하고 있다.  “눈은 먼 데 하늘을 본다”는 옛날의 회상으로 잠겨 가는 모습이다.  “긴 담을 끼고 ~ 무지개처럼 핀다”는 추억의 실마리를 따라가다 환상적인 아름다움에 빠지는, 과거 회상에 잠긴 상태를 나타낸다.  “풀 냄새가 물큰 / 향수(香水)보다 좋게 내 코를 스치고”는 상상을 통한 후각적 심상이 두드러지게 표현되었다. ‘풀 냄새’는 자연적 냄새이고, ‘향수(香水)’는 인위적인 냄새이다.  “청머루 순이 ~ 한나절 꿩이 울고”에는 시각적 심상과 청각적 심상으로 한가롭고 평화로운 5월의 전원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활나물, 호납나물, 젓가락나물, 참나물을 찾던”에서 ‘활나물’은 콩과에 딸린 한해살이 풀로, 자줏빛 꽃이 피고 나물로 먹는다. ‘호납나물’은 원문에 ‘혼닙나물’로 되었는데, 한 겹으로 이루어진 잎사귀 나물로 ‘홋잎나물’이라고도 한다. ‘젓가락나물’은 원문에 ‘적갈나물’로 되었는데, 미나리아재비과의 두해살이 풀로 8월에 노란 꽃이 핀다. ‘참나물’은 미나리과에 속하는 다년초로 향기가 난다. 어린 잎은 나물로 식용하며 흉년에는 구황용(救荒用)으로 쓰이는 나물이다.  “활나물 ~ 잃어버린 날이 그립지 아니한가”에서 나물을 캐던 어린 시절의 회상에 잠겨 옛날을 그리워하며 향수(鄕愁)에 젖는다. 여러 가지 나물의 종류를 제시한 것은 과거에 대한 향수를 구체적으로 표현하기 위해서이다.  “나의 사람아”는 지금은 소식을 모르는 과거의 그리운 사람을 생각하며 그의 이름을 불러 본다.  “아름다운 노래라도 부르자 / 서러운 노래를 부르자”는 아름다운 계절인 5월을 맞이하여 현실을 극복하고 희망찬 미래로 지향하고자 하는 생각과,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과거를 그리워하며 향수에 젖어 이 두 가지 생각 사이에서 갈등을 일으키는 착잡한 심정을 나타내고 있다.  “보리밭 푸른 물결을 ~ 내 마음은 하늘 높이 솟는다”에서 종달새가 하늘로 힘차게 비상하듯이 상승적 이미지를 사용하여 5월을 맞이한 약동하는 희망에 찬 심정을 나타내고 있다.  “오월의 창공이여! / 나의 태양이여”에서 시적 자아는 초라한 현실과 고독을 떨쳐 버리고 희망과 기쁨에 가득 찬 미래지향적인 방향을 선택하게 된다. 그와 같은 새로운 각오를 강조하기 위하여 영탄법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주로 ‘향수’와 ‘고독’의 과거 지향적인 시를 쓰던 시인이 미래 지향적인 시를 쓰게 되었다는 것은 시인의 내면적인 변화라기보다는 밝은 이미지인 아름답고 화려한 계절인 5월이 시인에게 준 감동이 매우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로그인
화살표TOP